목포시, 디저트 경연대회「목포랑 cafe show」성황리 개최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젊은층이 좋아하는 디저트 메뉴 다채롭게 선보여

 

 

 

목포시가 지난 26일 ‘목포미식문화갤러리 해관 1897’에서 전국 디저트경연대회 ‘목포랑 cafe show’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목포 해관 미식문화갤러리 1897의 역사와 스토리를 알리고, 목포만의 특색있는 디저트 레시피 발굴을 목표로 젊은 층의 기호를 공략하는 디저트 메뉴를 개발하는 것으로 기획됐다.

 

본선 경연 참가자들은 중·고등학생과 가정주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계층에서 참여했다. 

 

이날 심사는 본선에 진출한 10팀의 메뉴를 음식의 완성도, 맛, 창의성, 대중성 및 보급 가능성, 청결성 등을 기준으로 전문심사위원과 사전에 모집된 시민 푸드 톡파원의 평가로 최종 평가가 진행됐다.

 

그 결과 김선희(52/목포)‧김도영(53/목포)씨의 해미(海味)주악이 최우수상의 영예를 차지했고, 이어 한경주(25/광주)씨‧유은서(22/광주)씨의 콰삭 핫도그‧김말이 핫도그, 장명하(23/무안)‧장재영(24/제주)씨의 무화과 다쿠아즈‧비파푸딩‧세발낙지 붕어빵이 우수상을 차지했다.

 

또한, 홍신혜(34/무안)씨의 1흑 김파운드 케이크, 정민정(24/목포)씨의 목포해관샌드, 김수진(17/목포)‧정환희(14/목포) 학생의 비바 비파 무스케이크 각각 장려상을 수상했다.

 

이날 디저트 요리를 접한 시민들은 출품된 디저트 음식 대부분이 독창적이고 비파 등 목포 특산물을 이용한 요리가 선보여 흥미로웠다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최우수상을 차지한 김선희(52)씨는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서 요리를 시작해 디저트까지 만들다 보니 이번 경연대회에서 요즘 젊은 세대가 좋아할 뿐 아니라 전통이 가미된 디저트를 구상하게 됐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디저트 뿐 아니라 목포만의 특색있는 레시피를 개발하는데 도전해 보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번 수상 메뉴들에 대해 해관1897에서 운영하는 스몰푸드존에서 판매가능한 지 검토한 후 정식 메뉴로 판매하고, 아니라 오는 10월과 11월 열리는 문화재 야행 판매부스에서도 시민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청년들도 좋아하는 디저트 메뉴를 새롭게 발굴함으로써 목포의 맛을 브랜드화해 목포가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맛의 수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