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경 전남도의원, “여성 폭력 방지 및 피해자 지원정책 강화해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여성 폭력 근절을 위한 사회적 인식 변화, 반복 피해 대응 정책 필요

- 여성 폭력 사각지대 발생 우려...지원 및 보호 시설 확대해야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김미경 의원(정의당, 비례)은 최근 전남 여성․가족 의제 간담회에 참석해 여성 폭력 문제와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전남여성가족재단, 전라남도의회, 전남도 여성가족정책관실이 함께 참여해 지역 여성․가족 분야 주요 정책 의제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김 의원은 “여성을 대상으로 한 폭력 사건이 잦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는 가정 내 폭력과 디지털 성범죄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여성 폭력 예방교육 및 상담 서비스와 피해자 지원정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남도가 여성 폭력에 대응하기 위한 중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전남도민의 여성 폭력 인식조사, ▲여성 폭력 피해자 통합 지원 체계 구축, ▲여성 폭력 지원기관 간 연대체 강화, ▲사각지대 여성 폭력 피해자 발굴과 지원 등의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도내 여성 폭력피해자 지원시설은 38개소가 운영되고 있지만 9개 군에는 지원시설이 없어 피해자들이 적절한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장애인 여성들은 일상에서 다양한 폭력에 노출되어 있고, 폭력에 대한 상당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며 “특히 발달장애인은 성폭력 피해를 신고하고 지원받는데 어려움이 많아 이에 대한 방안도 다각도로 깊이 있게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앞으로도 여성․가족 정책 발굴에 적극 참여하고 여성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전남도가 여성들의 일상을 바꿀 수 있는 정책을 계속해서 추진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