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전환이 지역전환” 광주도 녹색일자리 필요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광주기후정책포럼-광주녹색전환연구소 녹색일자리포럼개최

- “광주 일자리정책, 녹색은 있지만 녹색 일자리는 안보여

- 녹색전환연구소 기후위기 대응 녹색일자리 창출 필요주장


 

 

광주시는 지난 1월, 4년간 4조7918억 원을 투입해 일자리 20만개를 만들겠다는 내용의 ‘민선8기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광주시의회 기후정책포럼과 녹색전환연구소는 22일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지역 녹색일자리 창출 방안’을 주제로 제5차 광주기후정책포럼·녹색일자리포럼을 개최했다.

 

포럼 발제에 나선 녹색전환연구소 이상아 연구원은 “지역은 기후·에너지·지역경제와 인구위기라는 트릴레마(3중고)를 겪고 있다”며 “이에 대응한 노동의 녹색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소 기반 전략이 중요한 녹색전환 특성 상, 녹색전환이 곧 지역전환”이라며 “지역의 현실과 특징에 맞는 지방정부의 정책과 행동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광주시 일자리계획에 대해 “녹색은 있지만 녹색 ‘일자리’는 확인하기 어렵다”며 “현재 기후일자리와 미래 만들어질 기후일자리를 파악한 뒤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지역 녹색일자리 창출 방안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에너지전환(태양광·풍력·바이오가스) ▲주거(그린리모델링) ▲이동(공공버스·자전거) 등 각 부문별 녹색일자리 현황과 창출 방안을 제언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광주시의 각 실국 간부들이 참여해 시 녹색일자리 사업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제시된 녹색일자리 제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박필순 광주시의회 기후특위위원장은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녹색일자리는 새로운 지역경제의 동력이 될 것”이라며 “지역적이면서 지속가능한 녹색일자리 창출을 위해 광주시 녹색일자리 조례 제정 등 의회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